• 반쪽섬
  • 등록여부 : 등록승인
  • 등록일 : 2019-03-18
  • 조회수 : 0
  • 한줄댓글수 : 0
  • 글작가 : 이새미
  • 그림작가 : 이새미
  • 페이지수 : 56
  • 발행/오픈일자 : 2019-01-25
  • 출판사 : 소원나무
  • 출판사 주소 :
  • 출판사 전화번호 :
  • 글작가 정보
    그림작가 정보
    그림책 내용
    2018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 출판콘텐츠 창작자금 지원사업 선정 도서
    2016 한국안데르센 대상을 수상한 이새미 작가의 첫 번째 그림책

    다섯 형제를 통해 들여다본 환경오염의 역사,
    지금이야말로 지구에 사는 ‘우리’가 환경을 살려야 할 때!

    『반쪽 섬』은 인류(人類)인 ‘우리’가 지구라는 작은 섬에서 살면서 만들어 온 역사를 다룬 그림책이기도 합니다. 작은 섬에 정착한 다섯 형제가 우리의 모습과 많이 닮았기 때문입니다. 다섯 형제는 아름다운 작은 섬에 집을 짓기 시작하면서 마구 쓰레기를 만들어 냅니다. 작은 섬이 쓰레기로 병들어 갔지만, 형제는 시커먼 하늘을 보고도 바다에서 나는 지독한 냄새를 맡고도 ‘내일이면 괜찮아져!’라고 말합니다. 책을 읽다 보면 다섯 형제가 보여 주는 이기적인 모습이 우리가 지구에 살면서 나타낸 모습과 크게 다르지 않다는 ‘불편한 진실’을 금세 눈치 챌 수 있습니다.

    사람들도 하나둘씩 죽어 가고, 작은 섬이 살 수 없는 위험한 곳이 되자 다섯 형제는 작은 섬을 버리고 다시 바다로 도망칩니다. 어쩌면 이미 다섯 형제는 무수히 많은 작은 섬을 오염시키고, 마지막으로 하나 남은 작은 섬을 찾아온 건지도 모릅니다. 돌이켜 보면 인류도 그동안 다섯 형제처럼 정착과 오염, 도망, 표류의 과정을 반복하며 흘러왔습니다. 버리고 떠나는 편이 훨씬 간단하고 쉬웠으니까요. 하지만 쓰레기를 버리고, 쓰레기가 쌓인 숲과 바다를 버리고, 결국엔 작은 섬마저 버리는 선택 속에서 형제가 살 곳을 아예 잃어버린 혹독한 대가를 치룬 것처럼 우리 역시 잘못된 선택으로 인해 지금보다 훨씬 혹독한 대가를 치를 수도 있습니다. 『반쪽 섬』은 다섯 형제를 통해 우리에게 환경을 살리는 선택이 과연 무엇인지 안내해 줍니다.
  • 책표지
    내지1
    내지2
    내지3
    내지4
    내지5
    내지6
    내지7